가을여행(주산지)

|

주왕산 주차장을 나오는데 주왕산을 향하는 차량이 끝이 보이질 않는다. 멀리로는 4Km밖에 차를 주차시키고 걸어오는 행락객들을 보니 안스럽기도 하지만 절경을 본다는 마음으로 열심히들 걷는다. 그래도 우린 새벽에 출발한 덕에 쉽게 다녀온듯 하다.

점심은 청송읍에 있는 식당에서 토종백숙과 닭떡갈비를 먹었다. 떡갈비는 닭으로 요리한것인데 처음먹어보지만

맛은 좋았다.

식사후 주왕산을 거쳐 주산지로 가야하는데 주왕산 통과할일을 생각하니 걱정이 앞선다.

마침 우리앞에 견인차가 가고있는데 샛길로 들어서기에 잠시 망설이다 따라갔더니 완전 성공. 복잡한 주왕산입구를 피해 논스톱으로 달려 시간을 크게 단축할 수 있었다.

 

주산지는 1721년 조선조 숙종 원년에 만들어진 둘레 1km에 불과한 작은 인공저수지이지만 심한 가뭄에도 메마른 적이 한 번도 없었다고 한다. 특히, 저수지에 자생하는 왕버들나무 20여 그루와 주변의 울창한 수림은 주산지 특유의 몽환적이면서 아늑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수면에 비치는 가을의 풍경과 이곳의 물안개는 태고의 신비로움 마저 느끼게 한다. 청송 주왕산에 가면 점점 잊혀 가는 가을을 그대로 담고 있는 주산지를 만날 수 있다.

앞서가는 견인차덕에 복잡한 길을 피해 시골길을 달렸다.

 

주왕산을 지나 주산지로 가는길. 차들이 주왕산으로 몰린덕에 도로는 한가하였다.

 

이곳 경북은 사과주산지여서 보다시피 어딜가도 사과가 풍성하다.

 

아내의 주동과 다른이들의 성화속에 오는길에 사과 세상자를 구입하여 교구장, 구역장들에게 선물....

 

이곳 주산지는 20년전 주왕산을 찾았다가 주왕산 주차장에 있는 사진을 보고 물어물어 찾은곳이다.
그때는 정말 태고의 신비가 가득했는데......

이곳은 김기덕감독의 봄,여름,가을,그리고 겨울이란 영화를 통해 많은이들이 찾게 되었다.

 

봄, 물안개를 찍으로 수많은 카메라맨들이 찾는곳이다.

 

물이 줄고 가을이어서 나무들이 볼품이 없어간다. 수많은 카메라맨들이 몰리기에 담장을 쳐 놓아 예전처럼 사진담기도 쉽지않아 아쉬웠다,

 

단풍이 조금 더 들었으면 멋진 장면을 연출할 수 있었을텐데....

 

좌로부터 최상락, 김상출, 강정훈....

 

 

앙상한 나뭇가지도 멋진 소재가 될수 있다.

 

 

조금 아쉬웠지만 그래도 경치에 취해본다.

 

박병욱집사는 아래까지 내려가 조금 더 근사한 사진을 담았나보다. 박집사도 이곳을 참 오고 싶어 했었기에 조금 아쉬운데로 많은 사진을 담았다.

 

정진민장로 내외. 집념이 강해 마라톤 풀코스를 몇번 완주했다.

 

팔방미인 임도훈 전도사도 한컷.

 

 

 

화장실앞에서 폼을 잡고있는 우리네 집사님들.. 카메라를 들이데니 멋적어서....

 

주산지 입구에서....

 

 

단풍보다 더 아름다운 미녀들...

 

아들을 군에 보낸 김상출장로 내외도 한컷.

 

 

 

스마트폰의 유력을 보여주는 광경.

 

이날 사과를 원도없이 구경하였다. 사과 한상자에 5만원씩주고 세상자 구입.

 

 

이제 귀향길. 저녁 7시 40분경에 대전에 도착하여 뚱땡이 식당에서 식사를 하고 해산.

 

지금부터의 사진은 2007년 어린이날에 다녀왔던 주산지 사진이다.

어린이날을 맞아 가족끼리 다녀왔는데 역시 푸르른 봄 사진이 더 아름다운듯 하다.

 

이 저수지는 숙종때 만든것인데 주변의 왕버들나무가 함께하여 더 멋진경치를 볼수 있다.

 

완전 한폭의 그림이다. 주왕산을 보려면 가을이 좋고, 주산지는 봄이 더 좋고....

 

 

 

 

그당시 사과나무에 꽃이 핀곳에서 아내....

 

신고
Trackback 0 And Comment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