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산성으로의 시간여행

|

지난 17일 김천을 다녀온후로 한주만에 이번엔 공주로 시간여행에 나섰다.

점심은 고가네칼국수. 수육과 곁들여 만두와 국수, 당면을 혼합한 칼국수가 일품이다.

 

식사후 인근 공산성으로 시간여행에 나섰다. 성탄전야인데 날씨가 너무 맑아 사진이 한폭의 그림이다.

 

공산성은 몇차례 들렀지만 오늘처럼 좋은 날씨는 처음이다.

 

역사를 전공한 박정남장로와의 여행은 언제나 즐겁다. 강화도여행때도 그랬지만 이곳에 대한 역사적 사실도 훤히 꿰어 이야기 보따리를 풀어 놓는다.

 

 

공주는 백제 문주왕 1년(475년)에 한산성에서 웅진으로 천도했다가 성왕 6년(538년)에 부여로 천도할 때까지 64년간 백제의 수도였다. 사적 제12호로 지정된 공산성은 도읍지인 공주를 방어하기 위해 만든 것으로 시대에 따라 웅진성, 쌍수산성, 공산산성, 공주산성 등으로 달리 불리었다. 해발 110m의 능선을 따라 총연장 2,260m에 걸쳐 축조되었으며 동서의 길이 800m, 남북의 길이 400m의 장방형으로 원래는 토성이었으나 조선시대에 석성으로 다시 축조되었다.

산성 안에는 백제의 궁터와 연못, 우물터 등이 남아 있고 임진왜란 때 승병을 일으킨 것으로 유명한 영은사와 문루인 진남루, 공북루, 고려시대 인조가 파천하면서 지은 쌍수정도 볼 수 있다. 산성을 따라 울창한 숲이 있어 산책로로 애용되고 있으며 유유히 흐르는 금강을 바라볼 수 있는 공주시의 상징적 장소이다.

 

몇일전 내린눈이 음지인탓에 녹지않고 있어 운치를 더한다.

 

 

우리나라 부부는 남자들은 저만치 앞서가고 아낙들은 뒤쳐져 걸어온다.

 

공산성의 마지막즈음. 금강이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풍경이 아주 멋지다.

 

커다란 나무 한그루가 경치를 훨씬 멋지게 하여준다.

 

앞쪽에 있는 교량이 오래전부터 있었던곳. 지금은 편도로만 다닐수 있었다.

 

성마룻길이 넓은곳과 좁은곳이 있는데 넓은곳은 마차, 포차등의 교행을 위해서 만든것이란다. 박정남장로의 설명....

 

 

 

예전엔 공주 금강 교량이 하나였는데 지금은 네개로 늘었다. 그만큼 공주가 커진탓....
하진 예전엔 충남에서 가장 번성한 도시가 공주였었다.

 

 

 

 

 

금강에서 강북지역이다. 서울과는 달리 강북이 신 시가지이다.

 

공산성 가장 높은곳에 위치한 광복루. 멋진 경치를 기대했지만.....

 

 

강남지역인 공주 옛 시가지이다.

 

이곳은 공주에서 부여로 가는 길....

 

산성을 일주할수 있는 코스가 잘 조성되어 힘들지 않고 걸을수 있는곳이다.

 

 

내년즈음 최병수장로를 단장으로 세워 공주여행팀을 구성해보고 싶다.

 

 

남자들보다 더 활발히 뛰어 다니시는 김덕점권사님.

 

 

 

 

신고
Trackback 0 And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