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감찰회 강천산 가다.

|

 지난 10월 중앙 감찰위원 모임시 중앙감찰 내 목사및 시무장로 부부동반 야유회를 가자는 안이 나왔기에 여행좋아하는 내가 그 일정을 마련하였다.

많은 인원이 참석할것을 기대하진 않았지만 최종 참석인원은 18명. 목사님 네분과 사모님 세분. 장로님 여섯분과 사모님 네분. 그리고 차량운전을 담당한 안수집사님. 차량은 남대전교회에서 35인승을 제공하였다.

장소는 강천산. 당초는 단풍 절정시기은 11월 12일 가려했는데 마침 그날이 수능일이라 한주 연기.

 

중앙감찰회 부부동반 야유회.hwp

 

고추장의 고장 순창 장류박물관을 구경하고 전체 단체사진 촬영.

 

 

마침 장류 축제를 하는것 같았는데 평일이라선지 한가하기만 하다.

 

임금님 수랏상 앞에서 김갑수장로님과 유옥희권사님

 

김찰장 김낙문목사님과 백순숙사모님도 왕과 부인차림으로 좌정 하였다.

 

이름난 문정희 고추장집에서 고추장 선물세트도 구입.

 

 

점심은 순창 제일의 맛집 "참새한정식"에서 먹었다. 전라도 어디라도 음식이 유명하지만 이곳역시 모든 음식이 맛갈스럽다.

 

드디어 강천산. 아쉽게도 단풍은 거의 진 상태. 하지만 맑은물과 흐르는 물소리. 풍부한 낙엽이 우릴 반긴다.

 

강천산은 높이 583.7m이다. 원래는 생김새가 용이 꼬리를 치며 승천하는 모습과 닮았다 하여 용천산(龍天山)이라 불렸다. 노령산맥에 속하며 지질은 중생대 백악기의 퇴적암이다. 광덕산(廣德山:565m)·산성산(山城山:603m)과 능선으로 이어진다. 깊은 계곡과 맑은 물, 기암괴석과 절벽이 어우러져 ‘호남의 소금강’으로 불리기도 한다. 1981년 1월 7일 한국 최초의 군립공원(순창군)으로 지정되었다. 비교적 높지는 않지만 병풍바위·용바위·비룡폭포·금강문 등 이름난 곳이 많다. 또 광덕산·산성산에 이르기까지 선녀계곡·원등골·분통골·지적골·황우제골 등 이름난 계곡만도 10여 개나 된다. 정상 근처에는 길이 50m에 이르는 구름다리가 놓여 있다. 가장 좋은 볼거리는 11월 초순에 절정을 이루는 단풍과 4월 초순에 만개하는 산벚꽃이 유명한데, 산 입구의 강천호 주변뿐 아니라 등산로 어디에서나 즐길 수 있다. 산 암봉 아래에는 887년(신라 진성여왕 1) 도선국사(道詵國師)가 세운 강천사가 있다. 이 곳의 석탑은 전라북도 유형문화재 92호로 지정되었고, 절 입구의 모과나무는 전라북도기념물 97호이다.

 

가벼운 가을비를 맞으며 간간히 마지막 단풍이 우릴 반긴다.

 

여자분들은 백사모님만 제외하고 구름다리는 패스. 안개비로 인하여 정상부가 멋지다.

 

영적으로 강한 김목사님과 백사모님. 얼마전 우리교회에 오셔서 말씀을 전하시기도 하였다.

 

여린 사모님이 탈렌트 누구?와 닮은 듯.

 

멋진 폼으로 포즈를 취하는 김갑수 장로님.

 

구장로님과는 작년에 우리와 이곳을 다녀간적이 있었다. 그때 차량 열쇠를 차안에 두고 문을 잠가 한바탕 소동.

 

 

오늘의 하일라이트 구장군폭포. 일행 대부분이 강천산은 물론 순창을 다녀간분이 적어 신선한 마음으로 산행을 하였다.

 

우리나라에서 이처럼 낙차가 큰 폭포는 처음보는것 같다.

 

당초 최권사가 이곳까지 오리라고는 생각지도 않았는데 김복단권사님과 도란도란 이야기하면서 나보다 더 먼저 올라와 있었다.

 

충일교회 사모님들.

 

 

김목사님의 사진폼이 일품이다. 목사님은 지금까지의 산행중 이곳이 최고로 멋지다고....

 

중부교회 구본성목사님내외와 함께한 김갑수장로님 내외.

 

선화교회 가족들도 함께 하였다.

 

 

 

문충식장로님과 김소영권사님의 멋진 포즈.

 

이제 하산길이다.

 

 

길지 않은 메타스콰이어 거리지만 떨어진 나뭇잎새때문에 운치가 있다.

 

최권사와 백사모님 김권사님.

 

렌즈를 멀리하고 한 컷 더.

 

 

오늘 빗속이었지만 유익한 시간을 가져 감사하였다. 목사님, 장로님 그리고 사모님들이 함께 어울리는 시간이 많았으면 좋겠다.

 

신고
Trackback 0 And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