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고요수목원

|

석가탄일 연휴를 맞아 경기도 가평에 있느 아침고요수목원엘 다녀왔다.

이곳은 병무청 근무시 안홍기전도사가 권하던곳으로 그간 신우회모임시 다녀오려 했으나 여의치 않아

마음에만 담아 두었다가 오늘에서야 발길을 옮겼다.

당초엔 엄은용선생이 멋지다 자랑했던 "뿌띠프랑스"까지 다녀오려 했지만 감기든 아내를 억지로 동행하였기에 뿌띠는 다음을 기약하고 수목원만 다녀왔다.

1년중 4~5월이 가장 꽃이 만발할때이고 다음주면 늦을것 같아 이날을 택하였는데 한주간 더 일찍 방문했으면 좋았을것 같았다.

http://www.morningcalm.co.kr/

 

아침일찍 출발하였지만 서울에서 춘천가는 차량이 너무 많아 계획보다 40여분 늦은 8시 30분에야 수목원에 도착하였다.

 

수목사진은 해뜨기 직전이 가장 담기 좋은데 이날 일출은 5시 40분. 수목원에 도착했을때는 벌써 따사로운 햇볕이 쬐고 있었다.
수목원의 정식이름은 "아침고요원예수목원"

8,000원의 입장료를내고 들어서자마자 왼편 산을 휘덮은 철쭉등이 눈에 가득 들어온다. 한주간만 일찍왔으면 더 싱싱한 꽃들을 구경할 수 있었을 텐데

 

고향집정원 뒷편에 자리잡은 수목원 주제관. 1996년 삼육대 원예과 한상경교수가 한국적 정서를 담은 정원을 만들고자 설립한 수목원이란다.
수많은 영화 드라마의 무대인 이곳은 크지는 않지만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수목원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발길 닿는곳마다 아름다운 꽃들의 향연이 펼쳐지고 있다.

 

특히 5월은 봄의 향연 축제가 다음주일까지 열리고 있었다.

 

수량이 풍부하진 않지만 수목원을 가로지르는 개울가물은 너무 깨끗하다.

 

무궁화동산인데 철이 아니어선지 철쭉등의 꽃만 만발하게 피어있다.

 

파란 나무와 화사한 꽃들이 잘 조화를 이루고 있는 무궁화정원

 

분재정원 모습

 

아내가 감기로 고생하여 오지 않으려 했지만 이날아니면 기약이 없기에 억지로 동행시키어 미안...

 

 

몸은 으슬대지만 열심히 구경하고 있는 아내모습

 

분재원에도 화사한 꽃이 만발하였다.

 

 

 

 

달빛, 하늘정원을 향하여 오르는 길.

 

 

우측이 하늘정원가는길, 아랫쪽은 수목원의 하일라이트 하경정원으로 가는 길이다.

 

 

튤립이 만개하고 일부는 시들고 있는 중.

 

달빛정원. 수목원의 가장 윗쪽에 있는곳으로 2008년 조성과 함께 작은 교회를 지어 놓았다.

 

아름다운 교회 내부모습. 20여명이 모여 예배하고 기도할정도의 크기.

 

아름다운 꽃들이 색갈별로 조화를 잘 이루고 있어 멋진 정원길을 조성하고 있다.

 

 

기념사진찍는 우리를 피해 주려는 우측 일행들에게 죄송. 근데 사진은 함께 나왔네요.

 

 

 

이곳엔 마가렛, 백합, 튤립등 100여종의 화초가 계절따라 피고 있단다.

 

 

아내키에 맞추어 사진을 찍으려했는데 다리까지 나와 버렸다.

 

 

위치선정 실패.

 

달빛정원을 뒤돌아 보며...

 

 

수목원중앙에 위치한 아침정원이다.

 

 

 

파란 잔디가 깔려있는 아침정원 끝자락.

 

이곳 수목원의 하이라이트 석정원, 정원나라, 하경정원. 어느곳이 각각의 정원인지는 모르겠지만 가장 화사한 정원이다.

 

 

조금 이른시간이었으면 꽃들을 더 선명히 담을 수 있었을텐데....

 

 

다양한 꽃들의 색갈이 잘 조화를 이루고 있다.

 

 

 

이곳 수목원을 상징하는 향나무. 천년향이다.

 

 

하경정원은 우리나라 지도모형에 최고 절정의 꽃을 식재하여 놓은 곳이다.

 

아침광장모습

 

하경정원을 다시 둘러보면서....

 

 

이곳은 사계절 아름다움의 극치를 자랑하고 있으며 겨울철 야간에는 수많은 꽃등이 수를 놓고 있다고 한다. 야간등을 구경하러 작년 겨울 오고 싶었지만.......

 

 

구경꾼들이 돌탑을 쌓아놓은 탑골.

 

서화연모습. 아름다운 한국정원을 담기위해 만든곳이라 한다.

 

 

소나무와 향나무, 각종 수생식물이 자라고 있는 서화연

 

 

한국정원에서 더위를 달래고 있는 관람객들.

 

한국정원 처마.

 

 

 

 

자연의 멋을 잘 살린 이곳 수목원은 한국에서뿐 아니라 세계적인 수목원으로 성장하기 위해 노력중.

 

가평은 양평과 함께 서울 인근지역으로 많은 사람이 찾는곳이어선지 이곳 수목원입구엔 온통 아름다운 팬션이 널려 있었다.

 

출구를 향하여. 수많은 사람이 계속 입장중이다.

 

 

 

마지막으로 다다른 능수정원.
5월은 봄꽃축제가 어느곳에나 열리는 시기이지만 이곳 수목원은 정말 다양하고 풍성한 봄꽃들이 관람객들의 눈을 호강시켜 주었다.

 

옛 말에 사람은 서울로, 말은 제주로....

그말이 실감이 난다. 굳이 서울 시내가 아니어도 인근 경기도지역은 갈곳도, 볼것도, 먹을것도 너무 풍부한 곳이다.

사진담고싶은 곳도 너무 많다. 김종성씨는 한달간 제주도 올레길을 섭렵한다지만

난 한달의 시간이 주어지면 서울 근교를 섭렵하고 싶다.

당초보다 일찍 귀가한관계로 3일 연휴 상춘객들로 인하여 고속도로는 곳곳이 막힌다.

상행시엔 2시간 30분 걸렸는데 하행길은 그 두배의 시간이 걸려 대전 도착. 그래도 아름다운 풍경을 담을 수 있어서 흐믓^^

신고
Trackback 0 And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