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산서원에 서다.

|

書院은 조선 중기이후 明賢을 제사하고 인재를 키우기 위해 전국 곳곳에 세운 사설학교격이다.

2년전 소수서원을 다녀온 이후 두번째로 찾은곳이 병산서원

임진왜란 때 영의정을 지낸 서애 류성룡(1542~1607년)과 그의 셋째 아들 류진을 배향한 사당인 병산서원은

대원군의 서원철폐령에도 사라지지 않고 남은 47개 서원 중 하나로 조선시대의 대표적인 유교 건축물로 꼽힌다. 고려 말 풍산현에 있던 풍산 유씨의 사학()을 류성룡이 이곳으로 옮겨와 제자들을 길러냈고 그의 사후에 제자들이 존덕사를 세우고 류성룡의 위패를 모셨다. 1863년(철종 14년) 병산이라는 사액을 받아 사액서원으로 승격되었으며 많은 학자를 배출해내었다.

서원 앞쪽의 화산이 마치 병풍을 두른 듯하여 병산이라는 이름이 붙었는데 복례문을 지나 서원 안으로 들어서면 높은 계단 위에 자리 잡은 만대루가 보이고 류성룡과 류진의 위패를 모신 사당인 존덕사, 서원의 중심으로

학생들이 강의를 듣던 입교당과 책을 인쇄하던 장판각이 있고 제사를 준비하는 전사청과 학생들의 기숙사로

쓰였던 동재와 서재 등이 빼어난 건축미를 자랑하며 들어서 있다.

서원의 앞쪽에 위치한 만대루는 병산서원에서 가장 유명한 건물로 대강당 역할을 하던 곳이다. 2층으로 넓게

지어진 만대루에서는 서원 앞에 펼쳐진 낙동강과 너른 백사장, 병풍과 같은 산들을 한눈에 조망할 수 있다. 서원의 규모는 크지 않으나 정갈하게 자리 잡은 각 건물들의 조형미가 빼어나 안동 여행에서 빼놓을 수 없는 여행지라 할 수 있다. 류성룡의 문집을 비롯한 각종 문헌 3,000여 점이 보관되어 있으며 해마다 봄, 가을에는 제향을 올리고 있다.

병산서원 입구에 2005년 내한한 조지부시대통령내외의 기념식수가 멋지게 자라고 있다.

 

서원은 크지 않은듯 보였으나 풍광이 아름다왔고 한국인이 가야할 여행지 100선에 뽑히기도 한곳.

 

 

사찰(寺刹)들은 밖에서 안으로 향하는 구심적(求心的) 경관구조(景觀構造)이나 서원은 안에서 밖으로 향하는 원심적(遠心的) 경관구조(景觀構造)로서 그 경관구조가 서로 다르다. 병산서원을 정면에서 바라보면 매우 폐쇄적으로 보이지만 서원 경내로 들어 와서 밖을 보면 바깥의 자연과 일체가 되어 있음을 느낄 수 있으며 이것은 선비의 정신에서 비롯되었다 만대루(晩對樓)의 만대(晩對)란 이름은 두보(杜甫)의 오언율시(五言律詩)인 제목:백제성루(白帝城樓)의 "···푸른 절벽은 오후에 늦게 대할만하니···"란 구절에서 명명되었다고 하며 송나라 주희(朱喜)가 경영한 무이정사(武夷精舍)에도 만대정(晩對亭)이 있었다고도 한다. 마루를 받치고 있는 24개의 기둥들은 나무가 자란 그대로의 모양을 살려서 사용하여 인공(人工)이 가해진 맛을 줄였으며 다듬지 않은 주춧돌 위에 세워져 있다.

 

만대루 아래에서 바라본 병산서원 본 채.

 

거대한 오두막집을 연상케 하고 앞에 흐르는 낙동강을 한눈에 바라볼수 있는 탁 트인 강당이 인상적이다. 보존을 위해 올라서는것은 금하였기에 옛 선조들의 기품은 밖에서만 느껴본다.

 

서원앞에 흐르는 낙동강과 연한 산이 마치 병풍같아서 병산이란 이름을 받았다고 한다.

 

입교당은 중앙의 대청이 강당으로 사용되었으며 좌우에 방이 있는데 좌고우저(左高右底)에 의거하여 좌측 방은 서원의 원장(院長)이 기거했으며「명성재(明誠齋)」라 이름하였고 우측 방과 대칭이지만 툇마루를 두어 약간의 변화를 주었다. 우측 방을「경의재(敬義齋)」라 하였으며 서원 부원장의 방이나 교무실에 해당하는 기능을 하였다. 다듬은 돌을 이용하여 2단으로 석축을 쌓았으며 별도의 기단을 두지 않고 높은 쪽은 건물의 기단으로 낮은 쪽은 사람이 통행할 수 있도록 하였다. 아궁이는 1.8m의 기단 양끝에 커다랗게 뚫려 있는데 건물의 전면에 있는 것이 다른 건물에서는 찾기 힘들다.

 

입교당에서 바라본 만대루. 앞의 산이 화산이란다. 그 아래 낙동강이 흐르고...

 

 

어느 각도에서나 멋진 풍경이 나오는 병산서원

 

후원마당에서 바라본 입교당과 만대루.

 

400년이 된 배롱나무를 바라보은 일행들..

 

크진 안치만 참으로 매력적인 서원이다.

 

 

 

만대루 올라가는 계단은 통나무로 되어있다.

 

만대루를 바치고 있는 24기둥.

 

나오면서 아쉬움에 사진 한컷 더...

 

또 뒤돌아 서며 한컷.

 

길게 보이는것이 만대루이다.

 

서원 앞 낙동강가에서 태권도생들이 기압을 외치며 훈련중.

 

귀로에서 추어탕집에서 요기를 하며 하루 일과를 마치었다. 다음 장소는????

 

신고
Trackback 0 And Comment 0